컨텐츠바로가기 메뉴

치매관련뉴스

제목 실종된 치매 노인 어떻게 ... 치매국가책임제 이후 바뀌는 모습은?

등록일
2017-10-20 14:32:39
글쓴이
서울시치매센터
조회
1683
첨부파일

실종된 치매 노인 어떻게…치매국가책임제 이후 바뀌는 모습은?

사례로 알아보는 치매국가책임제

머니투데이 세종=정현수 기자||입력 : 2017.09.18 16:45
이기사주소 : http://news.mt.co.kr/mtview.php?no=2017091816164724767&type=1

image
【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 18일 오전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제10회 치매극복의 날 기념식 및 치매국가책임제 대국민 보고대회에서 박능후(왼쪽 두번째부터) 보건복지부 장관과 홍보대사인 방송인 김미화 씨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7.09.18. mangusta@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재인 대통령의 핵심 공약인 '치매 국가책임제'는 종합적인 치매지원체계를 구축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제도적 미비점도 보완했다. 실제 상담내역과 민원사례를 통해 바뀌는 점을 알아본다.

-왕십리파출소는 올해 5월 치매로 추정되는 A씨(86)를 우연히 발견했다. 경찰은 자녀를 찾기 위해 이곳저곳 전화를 돌릴 수밖에 없었다. 결국 서울광역치매센터 비상연락망을 통해 겨우 신원을 확인해 자녀에게 인계했다.
▶올해 연말부터 확충되는 치매안심센터에 문의하면 치매 노인의 신원을 바로 확인할 수 있다. 치매안심센터는 치애안심콜센터와도 연계되기 때문에 치매안심센터가 문을 닫은 시간에도 문의가 가능하다.

-B씨는 올해 치매 진단을 받은 남편(83)을 홀로 돌보고 있다. 배회도 심해 3번이나 경찰서에 신고돼 돌아오기도 했다.
▶실종 위험이 있는 치매 노인의 지문을 사전에 등록하면 치매안심센터를 통해 바로 찾을 수 있다. 치매체크 애플리케이션을 활용하면 실종 위험이 있는 노인의 위치추적 기능을 보호자 동의 하에 제공한다.

-전북 익산에 사는 C씨(84)는 시골에 혼자 살고 있다. 최근 치매가 심해져 동네에서 길을 잃어버리는 경우가 종종 발생했다. 주간보호센터를 이용하고 싶지만, 신체기능이 양호하다는 이유로 장기요양서비스 등급 외 판정을 받았다.
▶내년부터 신체적 기능과 관계 없이 치매가 있는 노인도 장기요양서비스 대상자가 될 수 있도록 선정기준이 완화된다. 등급을 받게 되면 주야간보호시설에서 인지건강 프로그램 등 치매 악화 지연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D씨(78)가 이용하고 있는 데이케어센터는 최근 D씨의 자녀에게 일방적으로 퇴소공지를 했다. 치매를 앓고 있는 D씨가 난폭해졌다는 이유에서다.
▶내년 이후 장기요양시설 지정갱신제가 도입되면 일방적인 강제퇴소 조치가 개선된다. 이들 시설의 서비스 질도 향상될 전망이다.

-70대 중반의 E씨는 최근 인지저하 의심 증상이 나타나기 시작했다. 자녀들은 E씨가 병원 검진을 받길 원했지만, 자존심이 강한 E씨의 반대로 검진을 받을 수 없었다.
▶국민건강검진에 인지기능 검사가 대폭 확대된다. 지금까지 66세부터 4년마다 한번씩 검진이 이뤄졌지만, 앞으로 검진 주기가 2년으로 앞당겨진다. 치매의 조기발견이 가능해지는 구조다.



목록
게시판 검색
치매관련뉴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첨부 조회
3256 치매 예방은 50대부터..'기억 튼튼' 강서 서울시치매센터 2017-11-29 2409
3255 대통령님... 치매막을 국립 노화연구소는요? 서울시치매센터 2017-11-29 2104
3254 개발 실패한 치매 치료제 ... 되살렸다 서울시치매센터 2017-11-29 2136
3253 '필름형 藥' 제약업계 새 효자로…물 없이 복용 .. 서울시치매센터 2017-11-29 1956
3252 린지 패러 “치매는 시한폭탄… 미리 대응 안하.. 서울시치매센터 2017-11-29 2005
3251 치매노인과 함께 사는 네덜란드 마을 서울시치매센터 2017-11-29 1053
3250 국내연구진 치매 정복 머지 않았다 서울시치매센터 2017-11-29 987
3249 수시검진으로 '치매고위험' 1928명 찾아 서울시치매센터 2017-11-29 967
3248 창업 강의 듣다 교수와 일냈다... '치매케어' 바.. 서울시치매센터 2017-11-29 967
3247 강동구, 치매관리전략 심포지엄 개최 서울시치매센터 2017-11-29 922

Quick